내가 ‘나’이고 네가 ‘너’라는 간극

사진작업을 하는 유나킴 작가의 개인전 타이틀은 이다. 인간관계의 물리적인 거리감을 느껴볼 수 있다.
작가는 “작업의 중심은 사람이고, 예술이 제공할 수 있는 다른 차원의 힘에 대한 믿음이 있다”고 밝혔다. 사람 사이에 보이지 않는 ‘공기주머니’가 있다고 생각하는 작가는 개인과 개인이 관계 맺기를 위해 선택하는 특정 지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인간-예술-자연’ 사이 다양한 만남 성찰

북한강변에 위치한 서호미술관은 ‘북한강의 물길에 대한 근원적 고찰’이 담긴 산수심원기에 집중했고, 산과 강, 습지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북한강을 예술로 해석한 ‘산수심원기’ 전시를 기획, ‘인간-예술-자연’ 사이의 만남의 다양한 유형을 성찰한다.

전시의 1부는 판화와 드로잉, 2부는 조각과 입체, 3부는 야외설치로 진행되며 김제민, 김지수, 박철호, 서인경, 정상곤, 정원철 등 6명 작가가 1부 전시에 참여한다.

서인경은 두 쌍의 작고 가느다란 날개에 초점을 맞춘 잠자리를 검프린트(gum print)로 인화해 회화적 사진으로 완성된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품을 소개한다. 갈색 톤의 색상을 배경으로 부러질 듯이 꺾여 있는 잠자리 날개를 통해 숭고의 감정 뿐 아니라 모든 자연에 존재하는 슬픈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서호미술관 관계자는 “북한강과 이를 둘러싼 환경, 생태에 대한 작가들의 깊이있고 다채로운 시선이 담긴 전시를 통해 북한강의 다양한 면면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전시는 7월 2일까지 이어진다.
/민경화기자 mkh@
출처 : 경기신문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3180

Kim Jung-mi: Solo Exhibition

Kim Jung-mi, one of Artrooms Fair Seoul 2018’s applicants, who has shown a lively and exciting work world through bold colors and dripping, will have an exhibition named  ‘Unconscious Feast’ at Topo Haus Gallery in Insa-dong, Seoul until 14th September.
At his ninth solo exhibition, Kim Jung-Mi presents 35 works expressing intense energy with various colors and techniques.
Kim Jung-mi’s ‘Dinner’ series Feast has also been selected to take part at Le Salon Anandang.
Kim Jong-mi has had numerous works featured on MBC drama ‘Fuyeongseong’.“I think that his work is like a testimony of existence that expresses a lot of emotions and breathes of life while living every day, and expresses it in great detail.”, he said. Kim has participated in numerous invitations and groups in various cities in Europe as well as in New York, Asia, Singapore and Hong Kong, including Milan Affordable Art Fair 2017 in mid-February and then in Singapore Beauty in Grace Contemporary Art Fair 2017 at the end of April, organized by Jenine Inn Global Company and held at Marina Bay Sands Hotel in Singapore.

 

Ryu Ju Hang: 흰 꽃 위에 뿌려진 색색 조명과 안개… ‘더 블러썸’

2016년 7월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흰색의 꽃(조화)을 바닥에 뿌린다. 다양한 종류의 인공조명과 레이져빔, 인공안개가 흰색 꽃과 어우러진다. 때론 조명이 희뿌연 안개와 얽혀 꽃을 감싸기도 한다. 찰나의 순간 작가의 셔터가 ‘찰칵’하고 껌벅인다.

류주항(31) 작가는 이처럼 흰 꽃에 입혀진 빛과 주변을 감도는 안개, 조명, 레이져빔으로 변화를 준다. 우연히 입혀진 색은 운명처럼 찰나의 순간을 만들어 낸다. 결과물은 몽환적이며 고혹적이다.

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갤러리TTM, 대표 박소정)는 지난달 22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본 갤러리에서 류주항의 ‘블러썸 블러썸 블러썸(Blossom Blossom Blossom)’ 사진전을 개최했다.

이번 전시는 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에서 역량 있는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창작을 지원하기 위한 첫번째 신진작가 기획전이다.

이번 ‘더 블러썸(The Blossom)’ 연작 전시는 ‘백야(White Night)’에 이은 류주항 작가의 두번째 개인전으로 지난 2013년부터 3년여 동안 연구하고 준비한 작업이다.

전시 개막일 갤러리를 찾은 관객들은 블러썸 연작의 작업 과정을 직접 경험했다. 전시장 내부는 화려한 조명과 안개가 분사되는 작업장으로 변했다. 실제 사진 속 대상인 에디션이 새겨진 꽃을 관객에게 나눠주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류주항 작가는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받고 있다. 이번 ‘더 블러썸’ 연작은 걸그룹 디홀릭의 7월 신규 앨범 커버와 뮤직비디오 영상에 등장한다. 또 이번 전시에는 플라워 아티스트 오드리와 협업한 작품 4점도 선보인다. 오드리는 칸 영화제, 엘리자베스여왕 즉위 기념식의 플라워를 담당했던 세계적인 플라워 아티스트다.

갤러리 측은 “순간의 조명에 따라 서로 다른 빛을 머금고서 때로는 도드라져 주인공으로 보이기도 때로는 안개에 덥혀 숨죽이고 있기도 한 작품 속 꽃을 보면, 곧 환경에 따라 관계에 따라 시간에 따라 변하고 달라지는 우리의 삶이 보인다”며 “내가 머물러 있는 지점이 어디쯤인지 반추해 보는 시간을 갖기에 좋은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천지일보(newscj.com)

 

Translation:

[Cheonjail: Lee Hye-rim] Spread white flowers on the floor. Various kinds of artificial lighting, laser beams, and artificial fog match white flowers. Sometimes, light can be entangled with haze. At the moment, the author’s shutter is ‘shocked’.

The author Ryu Joo-ho (31) changes the light of white flowers with fog, light, and laser beams that hide around them. Coincidentally worn colors create moments of death. The result is dreamy and puerile.

The Dirty & Metropolis held “Bloom Blossom Blossom” exhibition at Bon Gallery, Jongno-gu, Seoul from October 22 to 19.

The exhibition is the first exhibition of new writers to discover talented new writers and support creation at the Dirty & Metro Gallery.

The “The Blossom” series is an individual exhibition by Ryu Ju-hang, followed by “White Night,” which has been studied and prepared for three years since 2013.

Audiences who visited the gallery on the opening day of the exhibition experienced the work of the series. The interior of the exhibition hall has been transformed into a workshop where colorful lighting and fog are sprayed. It also gave a performance to distribute flowers with an edition of the flower in the photo.

Ryu Joo-ho is collaborating in various fields. The series will appear on girl group DiHolic’s new album cover and music video clip in July. The exhibition will also showcase four works collaborated with Flower Artist Audrey. Audrey is a world-renowned Flower artist who served as the Flower of the Cannes Film Festival and Queen Elizabeth II’s ceremony.

The gallery said, “It has different lights depending on the light of the moment, so sometimes it seems to be clear to the main character, and sometimes the flowers in the works that are in the fog and dying of death change according to the circumstances.”

Source: Cheonji Ilbo (newscj.com)

Na-Young Hang: 10th Arte Laguna Prize, 2016

In July 2016, the artist Na-Young Hang has accomplished his period of residency at Berengo Studio 1989 furnace in Murano, Venice. Berengo Foundation selected the artist during the 10th Arte Laguna Prize and hosted her in residence for one month.

The Berengo Foundation was established by Adriano Berengo who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keeping the centuries-old craft of glassmaking in Venice alive. By translating the language of craft to that one of contemporary art, he created a way to enter into the world of glassmaking and preserve the knowledge, skills and traditions of the Murano master glassmakers.

During the period of residency the artist had the opportunity to work with the Studio highly skilled glass maestros, Silvano Signoretto and Andrea Salvagno, learning more about Murano glass and its unique realization process. From this experience the work “Propose” was born, an artwork made of two different images harmonized into one with soft and tender curve line . The two pieces that compose the work represent a man who is blunt and assertive and a woman who is considerate and talkative, but together they make a single perfectly harmonized sound.

LG Electronics Employees Reincarnated old Cell Phones as Artwork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LG전자가 임직원들의 사연이 담긴 폐휴대전화를 모아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LG전자는 25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폐휴대전화를 활용한 예술작품 공개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이충학 부사장,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박계배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용기(勇氣)’ 시리즈로 유명한 현대미술 작가 김호경과 연극배우 구시연, 뮤지컬 배우 김은희, 인디밴드 보컬 윤찬묵 등 예술인 4명이 폐휴대전화 4천500여대를 활용해 작품을 만들었다.

가로 3.6m, 세로 2.6m 크기로 하트 모양을 형상화했으며 휴대전화에 깃든 가족, 친구, 연인과의 추억을 모티브로 삼았다.

LG전자는 지난 8월 임직원 대상 폐휴대전화 수거 캠페인을 벌여 재료를 모았다.

휴대전화와 함께 사연도 접수한 뒤 작가에게 전해 작품소재로 활용하도록 했다.

돌아가신 할머니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휴대전화, 첫 월급으로 어머니께 사드린 휴대전화 등 수많은 사연이 접수됐다.

이번 폐휴대전화 조형물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주관하는 예술인 파견 지원사업의 하나다.

LG전자는 지난 7월 임직원들의 정신건강을 위한 힐링 캠페인 ‘ART 다방’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예술인 파견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휴대전화는 단순한 전자제품의 의미를 넘어 각자의 추억과 사연을 담고 있는 물건”이라며 “폐휴대전화 예술작품 전시는 심미적 효과는 물론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도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Translation:

LG Electronics has collected closed phone calls containing the stories of its employees and recreated them as works of art.

LG Electronics held an event to showcase artwork using a closed cell phone at LG Twin Towers in Yeouido on the 25th. Vice President Lee Choong-hak of LG Electronics and CEO Park Gye-bae of the Korea Arts Foundation attended the meeting.

Four artists including Kim Ho-kyung, a writer of modern art known for his “Bangki” series, Koo Si-yeon, musical actor Kim Eun-hee, and indie band vocal Yoon Chan-mook used 4,500 phones.

It is 3.6 meters wide and 2.6 meters long and shaped like a heart and imitated memories of family, friends, and lovers with mobile phones.

In August, LG Electronics held a campaign to collect phones for employees and collected materials.

After receiving a story along with a mobile phone, the writer was told to use it as a work material.

Many stories, including her last phone call with her late grandmother and her mother`s first salary, were received.

The exhibition is part of a project to support the dispatch of artists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Korea Arts and Welfare Foundation.

LG Electronics is participating in a project to send artists starting with a healing campaign called ‘ART Dabang’ for mental health of its employees in July.

“Mobile phones are more than just electronic products,” said Lee Choong-hak, vice president of LG Electronics’ support division.

Irene Raspollini at International Artists Salon – ART Revolution Taipei’19

Irene Raspollini, one of Artrooms Fair Seoul 2018’s applicants, had the honour to be selected among the over 4000 applicants to participate at the ART Revolution Taipei 2018 International Artists Grand Prize Competition this spring, together with other 300 colleagues from all over the world. Two artworks have been displayed during this year’s art fair, one f which sold. The art fair took place at Taipei World Trade Center from 18th to 21st May 2018.

Irene has recently been notified as one of the Excellence Finalists of the International Artists Grand Prize Competition of ART Revolution Taipei, won this year by Spanish artist August Vilella. Following this great announcement, Irene has been invited to exhibit 8 artworks at the International Artists Salon at ART Revolution Taipei 2019.

Hannah Shin: Exhibition

영국 UCL(University College London)의 슬레이드미술대학(Slade School of Fine Art)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한 신하늘 씨의 첫 개인전이 지난 29일 자카르타 롯데쇼핑 애비뉴 3층 아트리움에서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 개막식에서는 그림과 피아노의 콜라보 행사로 영 스텐웨이 아티스트 제이슨배 초청 피아노 연주회가 함께 열렸다.

이번 전시회 출품작에 대해, 신 씨는 졸업작품을 준비한 2013년부터 최근까지 그린 그림들로 공기와 물 그리고 힘의 흐름과 역동성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밝고 경쾌한 속도감이 느껴지는 그의 그림 속에는 고민의 무게가 담겨 있고, 유화임에도 수채화 같은 맑은 여백도 보인다.

한나 신이라는 영어이름으로 활동하는, 신 씨은 그림에 대한 느낌은 온전히 관객의 몫이지만 자신이 그림을 그리면서 느꼈던 감정들이 관객에게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신하늘 씨의 첫 개인전이 지난달 29일 자카르타 롯데쇼핑 애비뉴 3층 아트리움에서 개막해 이달 7일까지 이어진다. 이번 전시회가 개막식과 폐막식은 그림과 피아노의 콜라보 행사로 열린다. 사진 왼쪽부터 개막식 연주자 제이슨 배, 화가 신하늘, 폐막식 연주자 마우로 고이아.

이번 전시는 특별히 인도네시아에 거주하는 한인2세의 첫 미술전시라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신하늘 씨는 인도네시아에 일곱 살에 와서 초중고를 다녔다.

인도네시아에서 첫 개인전을 개최한 이유에 대해, 신 씨는 영국에서 그림을 배우면서 인도네시아를 다른 시각으로 보게 됐다며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한 나라라고 생각했고, 부모가 사는 곳이라는 점도 작용을 했다고 설명했다.

신하늘 씨는 영국과 카타르간의 문화교류 및 아티스트 레시던시에 영국 대표로 발탁되어 한달 간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카타르 아티스트들과 활동하며 그룹전을 가졌고, 영국에서는 재영한인작가들과 수 차례 그룹전을 가진 경력이 있다.

영국에서 다양한 현대미술을 접하면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하고 있는 신하늘 씨는 내년에 런던왕립미술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밟을 예정이라며 역설적으로 다음 작업은 자신을 해체하는 작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는 이달 7일(일)까지 이어지고, 폐막식에서는 이탈리아 피아니스트 마우로(Mauro Goia)가 신하늘 씨의 작품을 자신만의 음악으로 해석해 콜라보 연주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인도네시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마우로 고이아는 연주자로서뿐만 아니라 House of Piano Indonesia의 매니저로 각종 세미나와 워크숍을 개최하고 공연을 적극적으로 기획하고 있다.

제뉴인글로벌컴퍼니 뷰티인그레이스 기획초대전 허은만, 이정아, 장세실리아 3인전 개최사진작가 허은만, 서양화가 이정아, 장세실리아 3인 초대전

제뉴인글로벌컴퍼니 뷰티인그레이스 기획초대전 허은만, 이정아, 장세실리아 3인전 개최
사진작가 허은만, 서양화가 이정아, 장세실리아 3인 초대전

글로벌 아트전시 기획 주관사 제뉴인글로벌컴퍼니가 2017년에 이어 2018년 2번째 기획초대전으로 ‘뷰티인그레이스(Beauty In Grace)’란 전시주제로 3인전을 한국경제신문사 한경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사진작가 허은만, 서양화가 이정아, 장세실리아 작가의 24점의 작품으로 2018년 8월 4일부터 10일까지 전시한다.

제뉴인글로벌컴퍼니는 훌륭한 국내 작가들의 해외 진출을 위해 해외 아트페어에도 적극 참가하는 한편, 좋은 작품을 보여주는 작가들을 대상으로 국내에서도 참신한 기획전을 개최하여 국내외로 좋은 전시를 기획하고 있다.

제뉴인글로벌컴퍼니는 ‘뷰티인그레이스(Beauty In Grace)’라는 전시 주제로,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추상작품들을 선보이는 사진작가 허은만, 서양화가 이정아, 장세실리아의 3명의 작가들을 제뉴인글로벌컴퍼니의 두 번째 기획초대전 작가로 선정했다. 이번 3인전에 초대된 사진작가 허은만, 서양화가 이정아, 장세실리아 작가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컬렉터들에게도 호평을 받고 있는 세련되고 몽환적인 깊이있는 색감과 작품구성을 통해, 자신들만의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작가들이다.

독자적인 추상사진의 세계를 펼치고 있는 허은만 사진작가는 “나의 카메라페인팅 작품들은 모두 카메라를 붓처럼 손에 쥐고 주위의 색들과 마띠에르를 까다롭게 골라 무수한 연습을 통해 익힌 손놀림과 카메라웍으로 회화처럼 한 번에 직접 그려낸 사진들이며 합성을 하거나 어떠한 렌즈필터도 사용하지 않았다. 나는 이러한 작품들을 통하여 포커싱이 정확하고 선예도가 높아야 한다거나 피사체에 대한 노출이나 측광이 정확해야 한다거나 하는 사진을 얽매는 기존의 모든 규칙과 촬영법을 극복하여 카메라의 한계와 망막의 미학을 넘어서고 보이지 않는 것을 촬영하려 노력했다. 나의 대부분의 작품들은 일부를 제외하고는 특정 피사체를 촬영한 것이 아니다. 눈에 보이는 주위의 환경에서 필요한 색감과 형태를 골라 렌즈에 포착하여 그것들을 이용하여 내면의 감정과 생각들을 표현하는 전혀 새로운 이미지를 장노출 상태에서 카메라로 그려낸다”고 말한다.

허은만 작가는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였으며, 개인전 3회, 프랑스 깐느아트페어, 부산국제화랑미술제, 파라고네 추상 5인, 뉴욕 어포더블아트페어, 광저우 아트페어, 뷰티인그래이스 기획전시회(임피리얼팰리스호텔 갤러리포월스)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이정아 작가는 한국 작가로는 드문, 밝고 경쾌하고 유쾌한 색감으로 고유의 독특한 추상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어두운 색감들과 밝고 경쾌한 원색의 색감들을 조화롭게 잘 구성하여, 개성있는 모던 컨템포러리 작품으로 뛰어난 예술적 감성을 나타내고 있으며, 선과 색의 관계에서 설정되어진 공간구성의 역동성과 과감성으로 캔버스에 고유의 세계를 재창출해 내면서, 그만의 세계에서 감지할 수 있는 형상으로 재연하고 있다. 내면의 리듬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축적된 강렬한 심상의 속내를 보여주는 열정적인 작가이다.

“무엇보다 이정아의 그림은 보통 여성작가와는 구별된다는 점부터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여성작가들이 부드러움과 섬세함을 견지하는데 비해 이정아는 중후하고 과감한 조형을 선호하는 편이다. 그의 작품을 보면 호흡이 크고 호방하다는 인상을 받게 되는데 이것은 작가의 성향을 가늠하는 표식이 된다”고 서성록 미술평론가는 평한다.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하였으며, 개인전 6회, 프랑스 깐느아트페어, 파라고네 추상 5인, 뉴욕 어포더블아트페어, 뷰티인그레이스 기획전시회(임피리얼팰리스호텔 갤러리포월스)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장세실리아 작가는 독특한 색감과 자유로운 브러싱의 작품을 통해 뛰어난 예술적 감성을 보여준다. 어떤 소재나 대상이 없이, 오로지 내면의 감성을 물감과 나이프, 붓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한다는 점에서, 자유로움을 넘어 해방감마저 느끼게 해주는 작품세계를 선보이며 있으며, 표현기법이나 형식 등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작업하여, 작품들 속에 저의 날것이 오롯이 담겨있다.

관습과 제도에 익숙한 눈에 보이는 것들을 포함하여, 망막의 미학을 넘어서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가감없이 표현하고 있다.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을 졸업하고, 개인전 3회, 프랑스 깐느아트페어, 부산국제화랑미술제, 파라고네 추상 5인, 뉴욕 어포더블아트페어, 한국-스페인 카르멘 환타지 전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출처] – 국민일보

Shian Yuan: Hagen Min/ My garden

Hagen Min/ My garden is Shian Yuan’s 2018 solo exhibition, hosted at MiA, Akerhus museum, in one of its art galleries. Shian Yuan is a Norwegian and Taiwanese visual artist with classic and oriental influences, and also one of Artrooms Fair Seoul’s applicants. The exhibition opened its doors on Saturday the 4th of August and has since then received great support and press coverage from the Norwegian audience.

The exhibition will run until the 26th August 2018.